가을타고 모꼬지 가자!

 

 

20181020_01

코스모스 피어나는가을~가을~가을~!

이렇게 아름다운 가을인데

그저 일만하고 있을수는 없다.

그래서!

우리 직원들은 가을타고 모꼬지를 가게되었습니다.^^

2018 가을 모꼬지 -청계산(왕쉬운 옥녀봉코스)-!!

분당선 청계산 입구역 2번출구에서 10시에 모이기로 하여서 아침일찍 일어나

고양이 세수를 하고 서둘러 나왔습니다.

(늦은사람은 버리고 출발한다고 하셔서.ㄷㄷㄷ;;)

 

역에서 내리니 등산복 입으신분들이 줄줄이 출구로 나가시길래 저도 자동으로 따라갔습니다.

그런데 아늬!

9시 30분밖에 안되었는데 직원들이 거의 다 와있는 이런 아름다운 풍경이.

 

20181020_02

올해는 신입사원 풍년이로구나~

자 이사진에서 누가 신입사원일까요? ㅋㅋ

 

어쨌든..정말 10시에 정확하게 우리는 출발합니다.

출바알~!

 

20181020_03

이렇게 벌써부터 머리에 단풍도 들고..

 

20181020_04

얼굴에 활짝 도피고

 

20181020_05

신나게 5분정도 걸어 굴다리를 지나가니 바로 입구가 보였습니다.

그대로 고고고!

우리가 오늘 갈 코스는 청계산의 초심자 코스 옥녀봉코스 입니다.

더 어려운 매봉코스가 있었지만 우리는 비기너들의 집단이어서 쉬운코스로 가볍게 다녀오기로 했습니다.

 

20181020_06

초록초록한 산 속에 들어섰는데요.

아스팔트 도심속에서 살다가 이렇게 자연 속으로 들어오니

온몸에 음이온 + 피톤치드가 충전되는 느낌?

아~ 좋다 정말.

 

20181020_07

선두와 거리를 맞추기 위해 잠시 쉬었다 가는 센스,

아무리 쉬운코스라도 산은 산이죠. 숨이 깔딱 깔딱, 땀이 줄줄

3~4살되는 어린아이가 아빠손잡고 산에서 내려오는 모습을 보며

나의 저질 체력을 고개숙여 반성하게 됩니다. ㅠ.,ㅠ

 

v20181020_08v20181020_09

올라가다 보니 이렇게 초밥집 장인을 만나게 되는 일도 있구요.

어이쿠! 사..사장님! 사..사 사랑합니다.

 

20181020_10

짠! 옥녀봉 정상에 올라왔습니다.

350여 미터 밖에 안되는 낮은 봉우리이지만 탁 트인 풍경은 시원하게 마음을 사로잡습니다.

날씨 좋은날 보면 63빌딩도 보인다고 합니다.

 

당연히 기념사진을 찍어야겠죠.

옆에 젊은 청년이 보여서 그 분께 우리 단체 사진좀 찍어달라고

부탁을 하고 있었는데 어느 등산회인지 어떤 아버님께서 자기가 찍어주겠노라고 하시더니

“여러분 활짝 웃으세요! 치즈!”

그리고 찰칵!

v20181020_11

저 손가락은 뭔가요 아저씨ㅜ_ㅜ. 그리고 오른쪽은요…;;;

왼쪽의 세분, 오른쪽에 잘린분들..지.못.미….

다시 찍을걸 그랬어요..

다시 찍으려 하였지만 옥녀봉 간판이 사람들에게 대 인기여서

또 배도 고프고 하여서 우리는 그냥 내려가기로 하였습니다.

 

v20181020_12

갈림길 정자 바로 옆에 소망을 이뤄준다는 소망탑이 있었습니다.

우리회사의 에이스 장주임이 소원을 빌고있습니다.

내년에 꼭 여자친구와 결혼하게 해주세요.

그래서 우리는 소망탑에 반대로 소원을 빌었습니다.ㅋㅋ(물론 장난)

 

v20181020_13

단풍나무로 변신!

 

산에서 내려오니 12시쯤 되었습니다.

우리가 밥먹으러 갈곳은 청계산에서 그리 유명하다는  동지섣달꽃본듯이~!

부부가 운영하는 집인데 아내분이 판소리를 하시고 남편분이 서정주시인이

등단시킨  시인이라고 합니다. 예술가 부부네요^^

 

20181020_14

나름 등산이라는 운동을 했으니 영양을 보충해야겠죠.

먹고 또먹고 냉면도 먹고 전도 먹고 ..

먹은 양만 이미 칼로리를 초과.

도란도란 나누는 이야기 속에 응원과 격려의 말들이 오갑니다.

나른~~하다.

 

이제 공식적인 행사가 끝나서 헤어지기로 하였지만

우리가 누구입니까! 이대로는 아니되오!

20181020_15

ㅋㅋㅋㅋ 마음 맞는 사람들끼리 2차로 볼링장에 왔습니다.

젊음이란 좋은것이지요!

 

20181020_1620181020_19

실장님 과장님 저 이렇게 세팀으로 나누어서 진 팀이 커피 쏘기 내기가 시작되었습니다.

역시 김실장님, 내기가 시작되니 본격적인 실력 발휘를 하십니다!

과~~연 어느 팀이 이겼을까요?

 

20181020_20

스웩!

 

오랬만에 너무 의미있는 하루를 보냈습니다.

숨이 찰때까지 몸을 움직여 본 지가 언제였는지..

산 속에서, 또 함께하는 사람들을 통해서 온몸으로 기운을 충전받았습니다.

여러분들도 이번가을~ 더 추워지기전에 직장동료, 혹은 사랑하는 사람들과

가을을 느껴보시는 것은 어떠세요?

 

가을 타고 모꼬지 가자~! 빨리가자~! 지금 당장 가자~!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